안산시, 라오스 비엔티안주와 우호협력 체결
안산시, 라오스 비엔티안주와 우호협력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계기로 라오스 비엔티안주와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약속했다.

라오스의 비엔티안주를 방문 중인 윤화섭 안산시장은 24일 ‘안산시-비엔티안주 양도시 간 우호협력도시 관계수립 합의서’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안산시는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맞춰 동남 아시아의 새로운 국제교류도시 발굴을 목표로 비엔티안주와 교류협력을 추진했으며, 정부의 신남방정책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라오스, 인도 등 11개 동남아시아 국가와의 경제협력 등을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날 체결식에서 윤 시장은 비동 사야손(Vidong Sayasone) 비엔티안주지사 및 주요 부서장 등을 잇따라 만나 교류협력을 통해 한국-라오스 국민의 이해와 우의를 증진시키고 우호협력 및 발전을 함께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합의서의 주요골자는 ▲경제, 문화, 투자 등 각 분야에서 교류협력 추진 및 공동 발전 모색 ▲고위급 인사의 정기적 방문을 통한 쌍방의 이해와 우의 증진 및 각 분야의 교류·협력 촉진 등이다. 이에 비동 사야손 주지사는 “대한민국 최대의 산업 및 다문화도시인 안산시와 교류를 시작하게돼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양 도시가 다양한 분야의 교류를 통해 긴밀한 관계로 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윤 시장도 ”라오스의 중심지인 비엔티안주와 교류하게 돼 기쁘고 ‘2019 올해의 관광도시’로 선정된 안산시와 비엔티안주가 미래 유망산업인 관광분야와 산업,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추진, 더 높은 단계로 우정을 다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인구 42만여 명이 거주하는 비엔티안주는 라오스 북서부에 위치해 있으며, 쌀농사를 집약재배하는 라오스의 중요한 경제 중심지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