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푸틴 오늘 정상회담… ‘비핵화 해법’ 모색한다
김정은·푸틴 오늘 정상회담… ‘비핵화 해법’ 모색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제재 압박 속 양국 경제협력 방안 의견 교환 결과 주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항구의 철도역에 도착하자마자 환영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항구의 철도역에 도착하자마자 환영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현지시간으로 24일 오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집권 후 첫 북러 정상회담을 위한 공식 일정에 본격 돌입했다.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는 이날 오후 6시께 블라디보스토크 역으로 진입했다.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하산에서 러시아에 첫발을 내디딘 뒤 7시간 40여분 만이다.

김 위원장은 열차에서 내려 러시아 군악대 및 의장대 공연 등 준비된 환영 의전 행사를 가졌다.

김 위원장은 간단한 환영식 후 북한에서부터 공수된 전용 차량에 탑승해 블라디보스토크 역을 떠나 정상회담장이자 숙소인 루스키섬의 극동연방대학으로 향했다. 극동연방대는 블라디보스토크 역에서 차로 30여 분 정도 거리에 있다.

김 위원장은 25일 푸틴 대통령과 만나 비핵화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 방안을 논의한다. 북러 정상의 회담 테이블에는 ‘하노이 노딜’ 이후 멈춰선 북미간 비핵화 의제와 대북제재 문제, 양국간 경제협력 확대 방안 등이 오를 전망이다. 북러 정상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관련해 어떤 의견을 나눌지도 관심거리다.

북러 경제협력도 핵심 의제로 논의될 전망이다. 타스통신은 러시아 대표단에 교통장관과 극동개발부장관, 에너지부 차관, 철도공사 사장 등 다수의 경제 관련 부처·공기업 수장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