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이륜서비스 노동조합' 설립…"노동자 복지 제안해 나갈 것"
'경기지역 이륜서비스 노동조합' 설립…"노동자 복지 제안해 나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영태 전국퀵서비스노동조합 위원장이 24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경기지역 이륜서비스 노동조합 설립 기자회견에서 취지발언을 하고 있다

경기지역 이륜서비스 노동자들이 열악한 노동 조건 개선을 위한 조합을 설립했다.

경기지역 이륜서비스 노동조합은 24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설립 기자회견을 열고 “노사간 대화 모델을 만들기 위한 사업과 사회안전망에서 배제된 현실을 고려해 이륜서비스 노동자들에게 필요한 복지 사업 등을 지자체에 제안하고 실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노조 설립 배경은 이륜자동차를 이용하는 노동자들이 추산하기 어려울 만큼 많은 상황에서 이들의 노동조건이나 관련 사업 기준에 대해서는 논의된 바 없다는 문제의식에서 비롯됐다.

노조는 “퀵서비스 노동자들은 20여 년 이상 관련 법 없이 업체의 일방적인 수수료 결정과 생계를 쥐고 흔드는 갑질 속 이렇다 할 저항 없이 묵묵히 일했다”며 “안전 문제와 관련, 배달대행 노동자들을 우선으로 해 권리 실현을 위한 사업을 하나씩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노조는 “경기도를 비롯한 지자체에서도 열악한 환경의 노동자를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을 함께 고민해달라”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