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캠퍼스에 기업·연구소·주거시설 등 첨단산업단지 만든다
대학 캠퍼스에 기업·연구소·주거시설 등 첨단산업단지 만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 캠퍼스 내 유휴부지에 기업·연구소를 유치하고 주거·복지시설까지 건립해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산학연 협력 사업이 추진된다.

교육부ㆍ국토교통부·중소벤처기업부는 24일 서울 용산전자상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 장관,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을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세 부처는 대학 내 유휴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해 기업·연구소와 주거·복지·편의시설을 짓는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캠퍼스 혁신파크에 입주하는 기업·연구소에는 대학의 산학협력 지원과 창업 및 중소기업 지원을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또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하는 ‘점 단위’ 개발이 아닌, 단지를 짓는 ‘면 단위’ 개발이다. 기업·연구소 인력과 학생들을 위한 입주공간과 복지·편의시설까지 제공한다.

정부는 성장 가능성이 큰 첨단산업으로 꼽히는 IT(정보통신)·BT(바이오)·CT(문화) 등 분야에 집중해 캠퍼스 혁신파크를 조성할 방침이다. 우선 선도사업 대상으로 대학 2~3곳을 선정한다. 올해 후보지를 선정해 내년까지 산업단지 지정을 마친 뒤 2022년 준공하는 것이 목표다.

다만, 서울에 있는 대학은 이 사업 대상이 아니다.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산업입지법)상 서울특별시에는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지정할 수 없게 돼 있다.

정부는 캠퍼스 혁신파크가 성공적으로 안착하면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과 켄달스퀘어, 스탠퍼드 과학단지, 독일 하이델베르크 기술단지 등 세계적인 산학연 성공 사례처럼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