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일표, 한국-EFTA 의회 의원 간담회 개최
홍일표, 한국-EFTA 의회 의원 간담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유한국당 홍일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은 24일 EFTA방한단과 간담회를 가졌다.(홍 위원장실 제공)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자유한국당 홍일표 위원장(인천 미추홀갑)은 24일 오후 국회를 예방한 유럽자유무역연합(EFTA) 의회위원회 대표단과 ‘한-EFTA간 우호증진 및 경제협력 강화 간담회’를 가졌다.

한국을 방문한 유럽자유무역연합(EFTA) 의회위원회 대표단은 아이슬란드, 스위스, 노르웨이, 리히텐슈타인 등 EU에 미참가한 4개 유럽국가로 구성된 경제연합체 국가 의회의 대표단이다.

홍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한국은 지난 2006년 한-EFTA FTA를 체결해 상호 간 호혜적 협력을 위한 경제적 틀을 마련했고, FTA 발효 후 상호 간 교역이 빠르게 증가했다”고 평가하면서 “이는 한국과 EFTA 각 회원국 간 상호 신뢰를 기반으로 양자관계를 돈독히 다져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상호교류 및 투자 영역을 더욱 넓혀서 혁신중소기업의 상호 진출과 전기차·IT·서비스 분야 등 신산업으로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자“고 강조했다.

EFTA 위원들은 상호 간 교류 확대를 위한 한-EFTA FTA 개정의 검토를 요청했다.

EFTA 의회위원장인 아이슬란드 스마리 맥카시 위원은 “한국과 EFTA 간 FTA가 2006년 발효된 뒤 짧은 기간 동안 교역량이 3배로 증가했다”며 “앞으로 서비스 무역 활성화 등 상호 간 자유무역 혜택을 한 단계 도약시키자”고 말했다.

스위스 한스-페터 포트맨 위원은 “상호 간 양적 교류 증가뿐 아니라 질적인 개선도 필요하다”면서, EFTA 개정을 통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또 “한국에 진출한 자국 기업들이 한국의 조세당국으로부터 차별적 대우를 받지 않도록 애로사항 해소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노르웨이 스베인 로알드 한센 위원은 “조선·해양 뿐 아니라 국방·스마트시티 분야에서의 교류·투자도 확대되길 원한다”고 말했다.

노르웨이 하이디 노르드비 룬데 위원은 “한국의 IT기술 도입을 희망하며, 한국 전기차 업체의 노르웨이 진출도 제안한다”면서 이를 위한 “서비스·기술 분야의 FTA 개정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이슬란드 비야르키 군나르스도티르 위원은 “아이슬란드는 북극이사회 의장국으로서 북극지역 연구활동과 국제협력에 정책의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며 “한국과도 북극지역 협력 강화를 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홍 위원장을 비롯해 정유섭(인천 부평갑)·강길부·이종배·김삼화 의원 등 상임위 소속 의원이 참석했으며, EFTA 의회위원회 대표단에서는 4개국 의회 위원 10명과 주한 스위스대사, 주한 노르웨이대사, 대표단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