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경지역 균형발전’ 국회도 합류…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
‘접경지역 균형발전’ 국회도 합류…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 정치권도 함께 힘 보태
경기硏, 내일 국회서 토론회
지자체간 남북교류 협력강화
24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통일 한반도 기반구축을 위한 경기도 접경지역의 관리방안’이란 주제로 열린 제50회 경기도시정책포럼에서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전형민기자
24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통일 한반도 기반구축을 위한 경기도 접경지역의 관리방안’이란 주제로 열린 제50회 경기도시정책포럼에서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전형민기자

경기ㆍ인천ㆍ강원이 접경지역 산업생태계를 위해 뭉친(본보 4월5일자 1면) 가운데 국회도 접경지역 발전을 위해 합류, 지방정부가 주도하는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이 본격화됐다.

24일 경기연구원에 따르면 오는 2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접경지역 지자체 거버넌스 구축 방안 토론회’가 개최된다. 이번 토론회는 경기연구원 주관으로 경기도ㆍ인천시ㆍ강원도ㆍ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ㆍ더불어민주당 지방혁신균형발전추진위원회가 후원한다. 특히 윤후덕(파주갑), 김정우(군포갑), 김두관(김포갑), 박정(파주을), 이재정, 정성호(양주시), 정재호(고양을), 황희 등 국회의원 8인이 공동주최자로 이름을 올렸다.

앞서 지난 8일 접경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경기ㆍ인천ㆍ강원이 공동연구에 착수한 데 이어 중앙 정치권까지 힘을 더하는 모양새다. 3개 시ㆍ도는 오는 11월까지 접경지역 산업경제 현황 및 정책 수요, 잠재력을 분석한다. 또 국정과제로 공동 건의할 예정이라서 국회의원들의 협력이 빛을 발할 전망이다.

토론회 1부는 임을출 경남대학교 교수의 ‘남북교류협력 및 접경지역 평화지대화를 위한 지방정부 간 거버넌스 구축방안’, 김동성 경기연구원 북부연구센터장의 ‘한강하구 남북 공동활용을 위한 접경지역 거버넌스 구축방안’ 등 토론주제에 대한 발표로 구성됐다.

2부 토론에는 김영수 서강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박진영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정책소통국장, 신혜성 통일부 남북경협과장, 홍상영 우리민족서로돕기 사무국장, 이상준 국토연구원 부원장, 김효은 경기도 평화대변인, 이용헌 인천광역시 남북교류협력담당관, 김태훈 강원도 평화지역발전본부 총괄기획과장 등이 참석한다.

이와 관련, 윤후덕 의원은 “남북 간에 오랜 대립과 갈등으로 접경지역은 70년 동안 온갖 소외와 각종 규제로 인해 불이익을 받아왔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과의 화해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주거ㆍ교통ㆍ교육ㆍ문화 등 남북분단으로 낙후된 접경지역의 경제발전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지역적 불균형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연구원 관계자는 “지금까지 남북교류협력이 각 지자체나 기관별로 개별적 차원에서 이루어지다 보니 비효율적 요소가 많았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접경지역의 지방정부 간 협력적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면 향후 남북교류협력 및 접경지역의 평화지대화 사업이 더 효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토론회 개회사 및 축사는 이한주 경기연구원장, 윤호중ㆍ윤후덕 의원, 정해구 정책기획위원장, 진승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가균형발전기획단장 등이 맡았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