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생각' 공식사과, 이미 받은 상처는 어쩌나
'애들생각' 공식사과, 이미 받은 상처는 어쩌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이파니가 '애들생각'에 출연해 아들에게 재혼고백을 하지 못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tvN
방송인 이파니가 '애들생각'에 출연해 아들에게 재혼고백을 하지 못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tvN

'애들생각' 제작진이 이파니 방송분의 악의적인 편집 논란과 관련해 공식사과했다.

tvN 예능프로그램 '애들생각' 측은 24일 복수의 매체를 통해 "악의적으로 연출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나 편집 및 방송 과정에서 출연자 가족에게 상처를 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향후 더욱 유의하겠습니다"라고 공식사과했다.

지난 23일 '애들생각'에서는 이파니 서성민 부부가 두 아이와 함께 출연했다. 문제는 방송에서 이파니가 아이들을 방치하고 아들과 딸을 비교하는 엄마로, 서성민은 늘 인상만 쓰는 아빠로 비춰졌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방송 직후 이파니 서성민 부부를 향한 비난이 이어졌다.

이파니는 방송 다음 날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제작진의 요구에 촬영 당일 세 차례나 촬영을 중단했다"며 "제작진에 항의했고, 미안하다는 사과를 받았다. 아이들이 받을 상처를 고려하지 않은 연출과 편집에 충격을 받았다"고 호소했다.

'애들생각' 제작진의 공식사과까지 나왔지만, 프로그램을 향한 시청자들의 비난은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프로그램 폐지를 요구하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