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달 마지막 수요일은 ‘경기도 문화의 날’… 경기도, 조례 제정
매달 마지막 수요일은 ‘경기도 문화의 날’… 경기도, 조례 제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을 ‘경기도 문화의 날’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도민들은 더 많은 문화 향유 기회를 받을 전망이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문화의 날 지정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29일 공포했다고 30일 밝혔다. ‘경기도 문화의 날’은 정부가 지정한 ‘문화가 있는 날’과 같은 날이지만 혜택은 기존보다 확대됐다.

도는 조례에 근거해 지방자치단체가 설치ㆍ운영하는 문화시설의 이용료를 감면하고, 개방시간을 연장하는 등 문화시설 이용·촉진 방안을 추진한다. 또 공연ㆍ전시ㆍ강연회 등 각종 문화예술 행사도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이를 위해 박물관, 미술관, 문예회관 등 공립 문화시설 332곳을 대상으로 참여 가능 여부에 대해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공립 야영장 46곳과 템플스테이 10곳도 참여 대상에 포함, 다양한 여가문화 체험을 원하는 도민들이 보다 저렴한 이용료로 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립 예술단들의 순회공연을 확대하고 다양성 영화 특별상영을 늘리며, 인디밴드 기획공연 등 각종 문화 관련 프로그램을 문화의 날과 연계해 운영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지역 문화시설 운영자인 시ㆍ군 자치단체에 조례 개정을 요청해 이용 기획 확대를 유도하는 한편 민간기관의 참여를 끌어내기 위해 공연 개발과 제작 지원, 지원사업 신청 시 가점 부여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