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사진 어플로 마르게 나왔더라" 해명
유이 "사진 어플로 마르게 나왔더라" 해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유이가 수척해진 근황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유이 인스타그램
배우 유이가 수척해진 근황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유이 인스타그램

배우 유이가 수척해진 근황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유이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머! 어제 제 사진때문에 많은 분들이 걱정 하셨군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2일 유이는 인스타그램에 "생각이 많아지는 날"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한 장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유이는 앙상하게 마른 팔과 수척한 얼굴로 팬들의 걱정을 샀다.

이와 관련해 유이는 "그냥 아주 작은 제 개인적인 생각이 많아졌던거 뿐이지 저 아주 잘 지내고 있습니다"라며 "드라마 중에 못했던 여행도 다니고 친구들도 만나고 맛집도 다니고 강아지도 돌보고 행복한 시간 보내고 있으니까 걱정마세요"라고 전했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카메라를 향해 환하게 웃는 유이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올린 사진과 달리 건강한 모습이 눈에 띈다.

유이는 "사진어플로 제얼굴이 되게 마르게 나왔었군요. 간간히 인스타로 소식 전할게요"라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한편, 유이는 최근 종영한 KBS 2TV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