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민주당, 도-도교육청 올해 첫 추경에 8개 사업 2천381억원 반영…“도, 학교체육관 미반영 유감”
도의회 민주당, 도-도교육청 올해 첫 추경에 8개 사업 2천381억원 반영…“도, 학교체육관 미반영 유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 염종현)이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의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안에 8개 사업 2천381억 원을 반영했다. 다만, 경기도의 학교실내체육관 건립 예산이 이번 추경에 미반영돼 지속 협의과제로 남아 추후 도와 도의회 간 협의 향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도의회 민주당은 7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9년 제1회 추경 브리핑을 통해 경기도 6개 사업 430억 원과 도교육청 3개 사업 1천951억 원 등 총 8개 사업 2천381억 원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 중 고교무상급식 사업은 도와 도교육청을 합쳐 1개 사업으로 일괄 처리했다.

그간 민주당은 8대 정책 비전을 토대로 청년·미세먼지·안전·복지·의정 및 교육청 사업 등 6개 분야 14개 정책사업 예산반영을 도와 도교육청에 요청했다. 이 가운데 민주당은 도와 협의결과 1천493억 원이 소요되는 고교무상급식 2019년 2학기 지원분 중 도비 부담액 211억 원을 반영했다. 또 미세먼지 대책으로 취약계층 미세먼지 마스크 보급 81억 원, 노후 경유버스 조기폐차 및 친환경 버스지원 확대 130억 원 등이 반영됐다.

아울러 도교육청 협의사업 중 자체추진 학교실내체육관 372억 원, 학교공기정화장치설치 877억 원, 고교무상급식 702억 원 등 도교육청 협의사업은 총 1천951억 원이 반영됐다.

이와 관련 도의회 염종현 민주당 대표(부천1)는 “경기도가 이번 추경에 1조 8천902억 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하면서 정부정책 기조에 발맞춰 시급한 민생현안에 집중해 예산을 편성한 것과 고교무상급식 전면실시의 노력을 보여 다소 긍정적이다”라며 “이는 무상교복사업과 함께 초ㆍ중ㆍ고교 의무교육의 발판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염 대표는 “도교육청이 미세먼지 대책으로 372억 원 학교실내체육관 건립예산을 편성했고, 고교무상급식을 도와 협력해 추진하게 된 것은 상당한 성과”라면서도 “도가 주도적으로 학교실내체육관 건립 투자에 적극성을 보이지 못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염 대표는 “도의회 제355회 임시회 기간에 민주당이 주도적으로 각 상임위원회에서 도와 도교육청의 예산안을 심도 있게 심의할 것”이라며 “예결위를 통해 합리적으로 숙의된 의결을 이뤄내는 역량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