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욕설 논란’… 당 안팎 여진 계속
한선교 ‘욕설 논란’… 당 안팎 여진 계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 대장정’ 중인 황교안, “내용 파악해볼 것” 신중한 반응
민주·바른미래당 “사퇴해야”… 한 총장, 논란 커지자 사과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용인병)이 당 사무처 당직자에게 욕설이 섞인 폭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는 것과 관련,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8일 한 사무총장 문제와 관련, “정확한 내용이 무엇인지 파악해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경남 거제시에서 민생 행보 중에 기자들을 만나 “피해자라고 하는 분들이 연락이 잘 안 되는 것 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한 총장의 거취에 대한 질문에는 “자세한 내용을 파악해 봐야겠다”고 거듭 말하며 자세한 언급을 회피했다.

이와 관련 다른 정당의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7일 한 사무총장의 사퇴를 촉구한 데 이어 바른미래당도 8일 사퇴를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노영관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당의 살림을 화합으로 이끌어가며 당직자들을 포용하고, 당을 통솔해야 할 사무총장이 막말과 욕설로 당내 분란을 일으키며 무능 부패를 여실히 보여 주고 있다”며 “말은 곧 그 사람의 인격이다. 인격을 갖추지 못한 자가 당을 통솔하려니 내분은 계속되고, 분열을 불러올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신뢰 관계마저 내팽개친 사무총장은 자격도 없을 뿐 아니라 땅에 떨어진 인성으로 국민의 자존심마저 땅에 떨어뜨리고 있다”면서 “국민의 자존심을 훼손한 한 사무총장은 자중하고 속죄함으로 스스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사무총장은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당직자의 보고 내용에 불만을 표시하며 “×××, × 같은 놈” 등이라고 하며 언성을 높여 물의를 일으켰다. 당 사무처 노조는 성명을 내고 한 사무총장의 당 윤리위 회부와 공개 사과, 거취 표명 등을 요구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대해 한 사무총장은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회의중에 일부 언짢은 언사가 있었다”면서 “회의를 주도해야 하는 사무총장으로서 부적절한 언행이었음을 인정한다”고 사과하고, “회의에 참석한 분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