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비자 피해 상담, 헬스장·휘트니스센터 최다
경기도 소비자 피해 상담, 헬스장·휘트니스센터 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자문컨설팅, 지난해 比 3배 이상 ↑

경기도에서 올해 1분기 가장 많은 소비자상담이 접수된 사항은 헬스장ㆍ휘트니스센터 피해로 나타났다.

8일 경기도가 ‘1372소비자상담센터’를 통해 접수된 상담건수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 1분기 동안 경기도민의 전체 소비자상담 접수는 5만 79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만 2천236건 대비 2.8% 감소했다.

특히 1분기 가장 많은 소비자상담이 접수된 품목은 1천688건이 접수된 헬스장ㆍ휘트니스센터 피해였다. 헬스장과 관련한 소비자피해는 30대에서 가장 많았고, 20대에서도 피해다발 품목 1위로 나타나 20~30대 젊은 층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 A씨는 헬스와 필라테스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는 광고를 보고 6개월 회원 가입을 했지만 한 달 만에 필라테스 이용이 폐지되자 계약해지를 요청했다. 그러나 헬스장에서는 대표자가 변경됐다며 해지처리를 지연, 소비자 상담을 신청했다.

두 번째는 이동전화서비스로 전체 1천365건의 소비자피해 상담이 접수됐다. 이동전화서비스 관련 소비자피해는 40대에서 1위로 나타났으며, 모든 연령층에서도 3위 안에 포함됐다. 소비자 B씨는 신용카드를 사용하면 요금이 할인된다는 말을 듣고 아이폰을 신청했으나 이후 할부기간과 부가서비스에 대한 안내를 받지 못했다며 계약취소를 요청했다. 그러나 휴대폰 매장에서는 아이폰은 신청 취소가 안 된다며 이를 거부, 소비자 상담을 요청했다.

또 지난해보다 상담 증가가 두드러진 품목은 투자자문컨설팅으로 791건의 소비자상담이 접수돼 지난해 같은 기간 249건보다 3배 이상 증가했다.

도 관계자는 “계약 체결 시 관련 자료를 요구해 꼼꼼히 확인하고 반드시 계약서를 작성하는 것이 피해를 최소화 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