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키기’ 경기도의회 민주당, 탄원서 서명받아 재판부 제출한다
‘이재명 지키기’ 경기도의회 민주당, 탄원서 서명받아 재판부 제출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살리기에 나섰다. 도의원들의 서명을 받아 이재명 지사에 대한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재판부에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8일 도의회에 따르면 도의회 민주당은 이 같은 내용의 탄원서를 도의원 서명을 받아 오는 10일 재판부(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25일 검찰은 이 지사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직권남용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벌금 600만 원 구형했으며, 1심 선고 공판은 오는 16일 열린다.

민주당은 탄원서를 통해 “피고인은 1천350만 도민들이 선출한 도민의 대표로, 도민들은 지난해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이재명을 도지사로 선택했다”며 “압도적인 표 차이는 이재명에 대한 도민들 기대의 크기가 얼마나 컸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 지사가 ▲청년기본소득 ▲무상교복 ▲산후조리비 지원 ▲군복무 청년 상해보험 등의 정책을 통해 서민들이 더욱 공정한 나라에서 살 수 있도록 만들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번 재판에서 지사직을 상실한다면 이재명을 선택한 도민들에게 크나큰 상실감을 주게 될 것”이라며 “경기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도의회 염종현 민주당 대표(부천1)는 “지사직을 유지할 수 없는 선고가 나오면 이 지사를 지지한 도민들의 박탈감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