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유채꽃 축제 10일부터 3일간 열려
구리 유채꽃 축제 10일부터 3일간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봄 축제의 대표적인 구리시의 유채꽃 축제가 이달 10일~12일까지 3일간 일정으로 개최된다.

19회를 맞이하는 이번 축제는 지금까지 ‘관’주도로 한강시민공원에서 진행되던 방식에서 완전히 탈피해 ‘유채꽃은 한강, 축제는 시가지!’를 슬로건으로 시민이 참여하고, 시민 주도로 새롭게 탈바꿈 한다.

이번 축제 기간에는 유채꽃 행사장인 한강시민공원과 시가지 인구밀집 지역인 갈매애비뉴거리, 구리역광장, 구리전통시장, 장자호수공원으로 분산해 이전에 경험할 수 없었던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 살거리 등 풍성하고도 색다른 프로그램들을 만나게 된다.

먼저 5월 하늘아래 시원한 한강변에 조성된 5만9천㎡ 규모의 유채꽃 단지에서는 일상에 지친 방문객들이 봄바람에 살랑이는 노란 꽃잎을 배경으로 길 따라 꽃 따라 제7회 전국드림가요제를 비롯 지역경제관, 시정홍보관, 유료체험ZONE, 먹거리ZONE, 시민건강 체험 등이 준비됐다.

이어 신흥 상권인 구리시 신도시 갈매지구 갈매애비뉴 에서는 11일 오후 3시부터 저녁 9시까지 에그리나 클럽의 통기타와 색소폰 연주가 진행되며, 걸그룹 핫플레이스, 퓨전 타악기 이그니스, 가수 김명상 등이 고요한 밤하늘에 신명나는 가락들로 수놓는다.

또한 10일, 11일 양일간 구리전통시장에서는 쇼올의 마술쇼, 제27회 구리국악제(서편제 오정해), 구리시 홍보대사 등이 출연하며, 같은 날 10일 장자호수공원에서는 인기가수 공연과 그레이스 앙상블, 구리시립합창단, 챔버오케스트라 등이 꾸미는 흥겨운 한마당이 기대된다.

안승남 시장은 “선선한 바람에 하늘거리는 만개한 노란물결속에서 구리시의 문화자원과 더불어 시민들의 공연 접근성 등 지역상권이 함께 상생하는 생산적인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구리=유창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