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신임 원내대변인에 박찬대·정춘숙 임명
與 신임 원내대변인에 박찬대·정춘숙 임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대, 정춘숙 의원
박찬대, 정춘숙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와 호흡을 맞출 원내대변인으로 초선의 박찬대(인천 연수갑)·정춘숙 의원(비례)이 임명됐다.

이 신임 원내대표는 8일 오후 국회에서 원내대표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원내대변인으로 박찬대·정춘숙 의원에게 먼저 함께 하도록 부탁드렸고, (두 의원이) 기꺼이 응했다”고 밝혔다.

이중 정 의원은 비례대표이지만 내년 총선에서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4선)이 버티고 있는 용인병에 도전하기 위해 준비중이어서, 신임 원내대변인을 경기·인천과 관련이 있는 의원들이 모두 맡게 됐다.

이 신임 원내대표는 이어 “(원내부대표 인선과 관련) 김영호 의원을 생각하고 있다”며 “원내수석부대표는 삼고초려해 모셔오려고 한다. 여러 의원들과 상의해 당론을 형성하는 과정에서 확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원내수석부대표로는 재선의 김민기(용인을)·전현희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 신임 원내대표가 당직 인선 과정에서 친문(친 문재인) 일변도가 아닌 비주류로 꼽히는 박 의원과 정 의원을 신임 원내대변인으로 세우면서, 주류와 비주류를 아우르는 ‘용광로 리더십’을 펼칠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민주당 원내대변인에 정 의원과 함께 임명됐다”며 “새로 선출된 이 원내대표와 함께 ‘문재인 정부의 성공’, ‘민생정당의 길’, ‘총선 승리를 위한 혁신과 통합’을 꼭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서 “이 신임 원내대표와 함께 ‘오직 민생’을 위한 정당, 총선 승리를 위한 ‘혁신·쇄신’, 그리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집중하겠다”며 “집권여당으로서의 책임감을 갖고 열린 소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