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고성 이어 파주·철원 ‘DMZ 평화둘레길’도 승인
유엔사, 고성 이어 파주·철원 ‘DMZ 평화둘레길’도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군사령부가 정부에서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DMZ(비무장지대) 평화의 길’ 조성 계획과 관련해 고성에 이어 파주·철원 구간에 대한 민간인 통행도 최종 승인했다.

군 관계자는 8일 “유엔사가 지난주 파주, 철원 지역에 대한 민간인 출입을 승인했다”며 유엔사 차원의 승인 절차가 모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DMZ 평화의 길’은 일부 구간이 남방한계선 이북에 조성되기 때문에 정전 협정에 따라 DMZ를 관할하는 유엔사 승인이 있어야만 민간인 통행이 가능하다.

앞서 유엔사는 지난달 23일 고성 구간에 대한 통행을 먼저 승인한 바 있다. 지난달 27일 개방된 고성 구간은 통일전망대에서 시작해 해안철책을 도보로 이동해서 금강산 전망대까지 가는 A 코스와 통일전망대에서 금강산 전망대까지 차량으로 왕복 이동하는 B 코스 등 2개 코스로 운영된다.

먼저, 파주 구간은 임진각에서 시작해 도라산 전망대를 경유해 철거한 GP 현장까지 방문하는 코스다. 또 철원 구간은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시작해 DMZ 남측 철책길을 따라 공동 유해발굴 현장과 인접한 화살머리고지 비상주 GP까지 방문하는 구간이다.

이들 지역은 앞으로 DMZ를 따라 한반도 동서를 횡단하는 ‘탐방길 연결사업’, ‘DMZ 세계평화공원 조성사업’과 연계될 예정이다.

국방부와 유엔사는 그동안 DMZ 내 방문객 출입과 안전조치 등을 긴밀히 협의해왔다. 정부는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파주·철원 구간에 대한 민간인 출입방식과 코스 등을 최종 확정하고 나서 구체적인 견학프로그램과 일정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