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영 부의장 “행복한 노후를 위한 중앙과 지방정부의 역할 확대 필요”
안혜영 부의장 “행복한 노후를 위한 중앙과 지방정부의 역할 확대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더불어민주당ㆍ수원11)은 8일 ‘제47회 어버이날 기념식’에 참석해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안 부의장은 “어버이의 은혜에 감사하고, 어른과 노인을 공경하는 경로효친의 미덕을 기리고자 1973년 어버이날이 제정됐다”며 “국가와 지방정부는 어르신의 노후가 행복할 수 있게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이해 이 나라를 일으켜 세우고, 대한민국을 경제강국으로 견인한 가장 큰 공로자는 우리 어르신들이다”라며 “대한민국은 G20 회원국이 되고 국민소득 3만 달러의 경제선진국이 됐는데, 정작 우리는 대한민국의 디딤돌이 된 어르신들께 소외감을 드리며 살고 있는 게 아닌지 되돌아보게 된다”고 말했다.

또 안 부의장은 “주자 10회훈 중에도 ‘불효부모 사후회’가 으뜸이니 부모님 살아 계실 때 효도하지 아니하면 돌아가신 후에 반드시 후회한다는 뜻으로 부모님 살아계실 때 효도를 다해야 한다”면서 “평소에 마음에만 담아두고 부모님께 사랑을 표현하지 못했다면 지금 바로 전화하고 한 통의 손 편지도 전해보자”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김열경 대한노인회 수원시 영통구지회장, 경기도의회 김봉균(더불어민주당ㆍ수원5), 김은주(더불어민주당ㆍ비례), 김강식(더불어민주당ㆍ수원10), 김직란 의원(더불어민주당ㆍ수원9)을 비롯해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