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소방서 원거리 농촌마을 주민과 파트너 구축으로 재산피해 막는다
안성소방서 원거리 농촌마을 주민과 파트너 구축으로 재산피해 막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소방서가 노령층이 주거하는 마을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소방 사각지대를 해결하고자 주민들과 상호 파트너쉽을 구축하고 나섰다.

서는 최근 안성시 금광면 옥정리 마을회관에서 정귀용 소방서장, 공단 남성의용소방대 이상선 대장 등 주민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한 우리 마을 만들기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소방서와 원거리에 있는 시골마을로서 노령의 주민들이 재난으로부터 우리 마을은 우리가 지킨다는 굳은 의지 속에 자리를 마련했다.

이에 따라 서는 업무협약 체결 후 마을에 소화기 20대와 단독경보형 감지기 40대를 설치하고 마을주민을 대상으로 소화기 사용법과 심폐소생술 교육을 시행했다.

정귀용 안성소방서장은 “주민들이 자율적으로 화재 피해를 최소화 시키겠다는 굳은 의자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소방서가 더욱 앞장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공단 남성의용 소방대(대장 이상선)는 옥정마을과 안전 파트너가 되어 정기적으로 소방안전 교육은 물론 시설점검을 통한 안전관리 체계에 나선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