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5당 참여 여야정협의체 재가동 돼야"…한국당 요구 거부
靑 "5당 참여 여야정협의체 재가동 돼야"…한국당 요구 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13일 여야정 상설협의체에 여야 5당이 모두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교섭단체가 아닌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을 제외하고 여야 3당이 참여하는 여야정협의체를 가동해야 한다는 자유한국당의 요구를 거부한 것이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현재 추경과 민생 현안 등 국회에서 입법으로 풀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그런 만큼 지난해 11월 이후 멈춰버린 여야 5당의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가 재가동되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여야정협의체 참여 대상에서 정의당과 평화당을 제외해야 한다는 한국당의 요구에 대한 질문에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는 굉장히 힘들게 만들어진 협의체다. 지난해 11월 합의를 통해 도출한 바 있다. 그 원칙적 입장에 대해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영수회담의 의제를 확대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참석 대상은 여야 5당 대표가 돼야 한다는 점도 재확인했다. 한국당은 현재 대통령과 한국당 대표의 1대1 회담을 요구하고 있다.

고 대변인은 “이미 제안한 바 있는 5당 대표 회동도 조기에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며 “당 대표 회동인 만큼 인도적 대북식량지원 문제를 비롯한 국정 전반으로 의제를 넓혀 심도깊은 논의가 이뤄져 국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그는 “처음에 문 대통령은 인도적 대북 식량지원에 대해 국회와 함께 논의하길 바랬고 그래서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이라며 “이에 대해 야당은 국정 전반으로 의제를 넓히길 요청했고 그래서 의제를 넓히는 상황에서 5당 대표 회동을 제안 드렸던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한국당의 1대1 회동 제의를 받아들일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5당 대표 회동에 함께 해주길 희망하는바”라고 답했다.

여야정협의체는 지난해 11월 여야 5당 원내대표의 합의로 처음 가동됐다. 여야는 첫 회의에서 경제·민생과 관련된 입법·예산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합의문을 도출했지만, 지난해 11월 이후에는 협의체가 가동되지 않고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기념 대담에서 추경과 민생 현안을 협의하기 위한 여야정협의체 재가동과 북한 식량 문제 지원 등을 논의하기 위한 영수회담을 야당에 제안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