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생애 첫 MLB ‘이주의 선수’ 수상…한국선수 5번째
류현진, 생애 첫 MLB ‘이주의 선수’ 수상…한국선수 5번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리그 진출 후 최고의 시즌을 열어가고 있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첫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이주의 선수’로 선정되는 기쁨을 누렸다.

MLB 사무국은 14일(한국시간) 5월 둘째 주 내셔널리그 ‘이주의 선수’로 류현진이 선정됐고, 아메리칸리그는 마이크 파이어스(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가 공동 수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의 선정 이유에 대해 설명하면서 류현진에 대해 “한 주 두 번의 선발 등판에서 17이닝을 무실점으로 방어했고, 15개의 삼진을 잡는 동안 볼넷은 단 1개만 허용했다”고 소개했다.

다저스의 실질적인 에이스로 시즌 초반 쾌투를 이어가고 있는 류현진은 지난 5월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서 9이닝 4피안타, 6탈삼진 무사사구 무실점 호투로 빅리그 진출 후 두 번째 완봉승을 기록했다.

이어 류현진은 13일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 경기서도 7⅓이닝을 노히트 경기로 이끄는 등 8이닝 동안 1피안타 9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해 승리 투수가 됐다.

MLB 사무국은 “올 시즌 다저스 선수가 이 상을 받은 건 4월 첫째 주 코디 벨린저 이후 두 번째”라고 덧붙였다.

한편, 류현진 이전에 역대 메이저리거 중 한국인 출신으로 이 상을 받은 선수는 4명에 불과했다.

2000년 9월 넷째 주 박찬호(당시 다저스·내셔널리그)가 한국 선수 최초로 선정됐고, 2002년 7월 둘째 주 김병현(당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내셔널리그)이 두 번째로 수상했다.

이어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가 아메리칸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소속으로 뛰던 2010년 4월 둘째 주와 그해 9월 셋째 주에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두 차례 선정됐다.

가장 최근에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가 2016년 9월 둘째 주 내셔널리그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