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단독 로봇수술 5천례 달성
분당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단독 로봇수술 5천례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전상훈)는 비뇨의학과 단독 로봇수술 5천 례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단일기관 비뇨의학과의 로봇수술 5천 례 기록은 국내에서 세 번째다.

로봇수술은 의료진 입장에서 수술로 인한 피로도가 적을 뿐 아니라 확대된 시야와 떨림 없는 섬세한 관절 움직임을 통해 출혈을 최소화하고, 발기신경은 최대한 보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를 통해 종양의 완벽한 제거는 물론 합병증 역시 최소화할 수 있게 한다.

최근에는 방광암 및 요관암 수술에도 로봇수술의 도입이 활발히 이뤄지면서 통증, 재원기간의 감소, 상처의 미용적 측면 등 전체적인 부분에서도 긍정적인 결과를 나타내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장 변석수 교수는 “환자가 의료에 대한 충분한 정보력을 가지고 직접 치료방법을 선택하는 시대에 도래한 만큼 가까운 미래에는 의료의 개념이 환자 개개인에게 적용 가능한 맞춤의학 및 정밀 의학으로 변화하게 될 것”이라며 “분당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는 환자에 대한 다각적 평가를 통해 가장 유리한 맞춤형 치료를 선정하고 질병의 완치를 이룰 수 있도록 전문화된 경험과 차별화된 경쟁력을 지속해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문민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