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지역화폐 이색 홍보’ 눈에 띄네
하남시 ‘지역화폐 이색 홍보’ 눈에 띄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들 시청 앞서 플래시몹 열고 ‘하머니’ 알려
구리시는 골목상권 활성화 ‘구리사랑카드’ 발행
14일 하남시 공무원들이 시청 앞 사거리에서 지역화폐 ‘하머니’ 홍보 마케팅 일환으로 플래시몹을 선보이고 있다. 하남시 제공
14일 하남시 공무원들이 시청 앞 사거리에서 지역화폐 ‘하머니’ 홍보 마케팅 일환으로 플래시몹을 선보이고 있다. 하남시 제공

경기도내 지자체에서 지역화폐 확산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각 시ㆍ군의 지역화폐 홍보 마케팅도 특색을 더하며 시민들에게 친숙함을 더하고 있다.

하남시는 14일 지역화폐 ‘하머니’의 홍보를 위해 시청앞 사거리에서 공직자들이 직접 ‘플래시몹’을 선보였다.

이날 공직자 50여 명은 ‘9만 원이 10만 원이 되는 마법 하머니’ 라는 문구가 적힌 단체 티셔츠를 맞춰 입고 홍보용 피켓을 들고 안무를 하는 등 ‘플래시몹’을 실시, 지나는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플래시몹은 다수의 사람들이 정해진 시간과 장소에 모여 주어진 행동을 하고 곧바로 흩어지는 활동을 뜻한다.

뿐만 아니라 시민의 지역화폐 참여 촉진을 위해 ▲지역화폐 가입 인스타그램 인증샷 릴레이 ▲관용 자동차 래핑 ▲지역화폐 거리배너 ▲하남소식지(청정하남), 홈페이지, 블로그, SNS채널 게시 등 다방면으로 마케팅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시는 앞서 지난달 30일부터 총 77억 원(정책발행 37억 원ㆍ일반발행 40억 원)의 지역화폐 하모니를 발행, 시민에게 판매하며 5월 한 달 동안 구매고객에게는 10%의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구리지역 골목 상권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구리사랑카드도 발행됐다.

구리시는 올해 정책 발행 35억 원(청년 기본소득 29억 원, 산후조리비 6억 원)과 일반 발행 20억을 목표로 총 55억 원의 지역화폐를 발행, 시민을 대상으로 판매를 시작하고 집중 홍보를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구리사랑카드는 충전식 카드형으로 기존 IC카드 단말기가 설치된 연 매출액 10억 원 이하 사업장(학원, 음식점, 이·미용실, 소매상점, 편의점, 병의원, 약국 등)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으며, 전통시장은 연 매출액에 제한이 없다.

시는 구리사랑카드 발행 기념으로 내달 30일까지 충전 금액의 10% 특별 인센티브를 지급하며, 축제와 명절 전후에도 예산 범위 내에서 10% 인센티브를 지급할 계획이다.

개인 혜택 한도 구매액은 월 50만 원, 연 600만 원 내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카드 신청 방법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발급받을 수 있다.

유창재ㆍ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