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먹거리’ 반도체 산업 활성화 경기도가 직접 뛴다… 반도체 전문 인력 자체 양성 추진
‘미래 먹거리’ 반도체 산업 활성화 경기도가 직접 뛴다… 반도체 전문 인력 자체 양성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미래 먹거리인 반도체 산업 활성화를 위해 직접 나선다. 도는 반도체 전문 인력을 자체적으로 양성하는 방안을 추진, 기업이 우수한 전문 인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구상이다.

도는 14일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실국장회의’를 개최했다. 도 경제노동실은 이날 회의에서 ‘반도체 인력 양성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도의 이번 정책은 120조 규모 반도체클러스터가 용인 원삼면에 들어서는 등 경기도가 반도체 산업 중심지로 급부상하면서 인력 확보에 선제적으로 나서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현재 도는 SK 하이닉스와 삼성전자 등 도내 대기업들이 잇따라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하면서 반도체 전문인력 부족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자 도는 도내 첨단 산업 연구소와 기업과 함께 반도체 분야 대졸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전문 교육을 시행, 기업 맞춤형 인력을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교육과 함께 채용협력기업도 함께 모집, 수료 후 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는 맞춤형 전문인력을 양성을 통해 일자리 미스 매칭 현상까지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이번 교육을 위해 올해 추경에 관련 예산 5억 원을 편성, 50명을 먼저 교육하고 내년부터는 교육인력을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이날 회의에서는 공정거래 감독업무의 도 역할 확대와 사회적 경제 기업 활성화 방안 등도 논의됐다. 공정거래 감독업무와 관련, 도는 지난 1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분쟁조정업무 및 정보공개서 등록 업무 등을 이양받았다. 다만 조사ㆍ처분권과 고발권, 공공부문 입찰담합 조사권 등의 핵심 사무는 여전히 공정위 사무로 등록돼 권한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이에 도는 공정거래감독권한을 확대를 위해 서울ㆍ인천과 함께 법령개정 건의를 추진하기로 했다.

또 사회적 경제 기업 활성화를 위해 도내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사회적 경제 공공구매 상담회 개최를 권장, 사회적 경제 기업의 물품 구매를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국도로공사 수도권본부는 오는 21일에, 경기도시공사는 23일에 상담회를 갖는다.

이밖에 이날 회의에서는 여름철 폭염 종합대책 추진, 상반기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등 각종 도정 현안에 대한 점검도 이뤄졌다.

도 관계자는 “올해 추경에 반도체 인력 양성 예산을 편성해 다음 달부터는 참여기업 모집에 들어갈 예정이다. 본격적인 교육은 7월부터 12월까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기업이 바로 활용할 수 있는 인력 양성을 통해 증가하는 반도체 인력 수요를 충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