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 17일부터 26일까지 이천세라피아 세계도자센터 및 국제교류광장 일대에서 ‘2019 공예주간’ 개최
한국도자재단, 17일부터 26일까지 이천세라피아 세계도자센터 및 국제교류광장 일대에서 ‘2019 공예주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예주간 프로그램 모습 (1)
▲ 공예주간 프로그램 모습

도자문화예술 콘텐츠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공예축제가 이천에서 열린다.

바로 한국도자재단이 17일부터 26일까지 이천세라피아 세계도자센터 및 국제교류광장 일대에서 개최하는 ‘2019 공예주간-우리고장 도자문화 알리기’.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자재단과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행사는 생활 속 도자문화예술을 함께 나누고 즐기기 위해 마련됐다. ‘도자 빚는 도시 담기’를 주제로 전시, 참여광장, 아트마켓 등으로 구성해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먼저 이천세계도자센터에서는 특별전 을 만날 수 있다. 재단이 지난 20여 년간 수집해 온 소장품을 통해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의 20년 역사를 되짚는다.

전시와 연계한 다양한 교육체험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전문강사가 진행하는 ‘어린이 교육 프로그램’, 손을 이용해 황토물로 그림을 그려보는 ‘황토로 그림 그리기’, 도자기 관찰 및 소장품 관리카드 작성 체험을 하는 ‘소장품 관리자 직업체험’, 점토로 얼굴을 만들어 보는 ‘흙으로 자화상 만들기’ 등이다.

▲ 공예주간 프로그램 모습 (3)
▲ 공예주간 프로그램 모습

도예분야를 대표하는 대한민국명장 5인과 함께하는 물레체험도 할 수 있다. 김복한, 김세용, 서광수, 장영안, 최인규 등 명장 5인과 함께 도자를 빚으며 명장의 흥미로운 도자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다.

관람객이 지역 도예작품 및 공예상품 등을 구입할 수 있는 ‘도자 빚는 아트마켓’도 운영된다. 아트마켓에서는 직접 손으로 창작활동을 하는 문화예술인을 중심으로 개성이 담긴 공예작품을 판매한다. 이외에 특산품, 먹거리 등 지역특산물 장터가 마련돼 보고, 먹고, 즐길 수 있는 행사로 꾸며진다.

서정걸 재단 대표는 “도자 예술인과 관련 산업인구가 밀집돼 있는 도자문화 전문도시 이천에서 공예주간 행사를 개최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행사를 위해 마련한 다양한 도자문화콘텐츠를 통해 도자문화를 더 많은 이들과 함께 공감하고 즐길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과 일정은 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 공예주간 프로그램 모습 (4)
▲ 공예주간 프로그램 모습

송시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