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서울 잠실 직행버스 달린다
포천~서울 잠실 직행버스 달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윤국 시장, 서울시장 면담
신설 승인… 잠실까지 1시간

포천 시민의 숙원인 포천~서울 잠실 간 직행 좌석버스 노선이 신설된다.

박윤국 시장은 지난 15일 서울시를 방문해 박원순 시장과 면담을 갖고 포천시민의 바람이 담긴 서명부를 전달하면서 노선 개통을 위한 포천시민들의 염원을 전달했다.

이에 박원순 시장은 “최근 경기도의 많은 도시에서 비슷한 민원을 제기하고 있어 서울시로는 무척 곤란한 입장이다. 그러나 포천 잠실 간 직행 좌석버스 노선 안을 살펴보니 비교적 다른 시의 요청보다 합리적이고 서울시의 피해가 크지 않는 안이어서 승인하겠다”면서 실무자에게 이행을 지시했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철휘 지역위원장도 배석해 힘을 보탰다.

앞서 포천시는 서울시에 구리-포천 고속도로를 경유하는 직행좌석버스노선 개통을 요청했으나 서울시는 “이미 경기도에서 진입하는 교통으로 인한 체증이 심각해 신규노선 개설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었다. 이에 박 시장은 이철휘 위원장과 당정협의를 통해 관련 문제를 공유하고 정치적 해결이 필요하다고 판단, 박원순 시장을 수차례 공식 비공식 만남을 통해 설득해왔다.

이철휘 위원장은 “포천은 수도권이면서도 대중교통은 비수도권 지역이었다. 이번에 직행 좌석버스가 개통됨으로써 서울 잠실까지 1시간 안에 접근 가능하게 돼 출퇴근하는 직장인은 물론, 통학하는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윤국 시장은 “시민들의 바람이 이뤄져 무엇보다도 기쁘다”며 “박원순 시장이 결단을 내리는 데는 그동안 이철휘 위원장의 도움이 있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시민들은 “그간 대중교통을 이용해 서울에 한번 나가려면 시간이 오래 걸려 큰 결심이 필요했고 교통비 부담도 꽤 컸다. 이번에 잠실행 직행좌석버스가 개통된 것은 시민들에게 큰 선물을 안긴 것”이라며 환영했다. 신규노선은 신차 10여 대를 구입 후 20분 내외로 배차될 것으로 보인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