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은퇴 소감…"눈물이 안 멈췄어요"
이상화 은퇴 소감…"눈물이 안 멈췄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스피드스케이팅선수 이상화. 인스타그램
전 스피드스케이팅선수 이상화. 인스타그램

전 스피드 스키이팅 선수 이상화가 은퇴 소감을 전했다.

이상화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연습을 가고 있는 도중 차 안에서 무릎한테 '나랑 조금만 더 같이 해줘'라고 했더니 눈물이 안 멈췄어요"라는 글을 게재햇다.

그는 "늘 멀리서나마 듣던 응원과 관심을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경기장에서 직접 느낄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습니다"라며 "저는 오늘 여기서 은퇴를 하지만 여러분들의 빙상 여제는 영원히 기억되길 바랄게요"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이상화의 공식 은퇴식을 가졌다.

한편, 이상화는 휘경여중 재학시절 국가대표로 선발돼 2010년 벤쿠버,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땄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