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개 국 신설 등 조직개편안 17일 입법예고, 노동인권 전담 부서 별도 신설,
인천시, 2개 국 신설 등 조직개편안 17일 입법예고, 노동인권 전담 부서 별도 신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2개 국, 6개 과 신설을 포함한 조직개편에 나섰다.

시는 건강체육국과 주택녹지국을 신설하는 등의 조직개편안을 17일자로 입법예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건강체육국은 보건복지부의 건강보건과(현재 보건정책과)·건강증진과·위생안전과 문화관광체육국의 체육진흥과 업무를 이관받아 4개 과로 구성된다.

주택녹지국에는 도시균형계획국의 건축계획과·도시경관과, 도시재생건설국의 주거재생과 업무가 옮겨온다. 또 현재 환경녹지국의 공원녹지과도 녹지정책과·공원조성과로 개편돼 주택녹지국으로 이동, 총 5개 과로 이뤄진다.

주택녹지국은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산하로 편제된다.

보건복지국은 여성가족국의 노인 업무(노인정책과)를, 여성가족국은 보건복지국의 외국인다문화 업무(외국인다문화과, 현재 보훈다문화과 업무 중 외국인다문화팀 승격)를 가져오는 등 관련 업무도 조정한다.

이를 통해 복지와 여성·가족 정책의 통일성을 확보, 정책의 전문성을 높인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이번 조직 개편으로 보건복지국, 문화관광체육국, 환경녹지국의 명칭이 복지국, 문화관광국, 환경국으로 각각 바뀐다.

일자리경제본부의 조직 개편도 주목된다.

우선 일자리기획관은 산업기획관(가칭)으로 이름이 변경된다. 이는 일자리 정책을 인천의 산업 전반과 연계해 산업 체질 개선 및 활성화로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뜻으로 분석된다.

산업기획관은 산업진흥과, 미래산업과(신성장산업과), 에너지정책과, 농축산유통과 등 산업 관련 부서 업무를 담당한다.

또 일자리경제본부 내 인천 최초의 노동·인권 전담부서인 노동인권과가 신설되고 일자리경제과에는 인천 일자리위원회를 지원하는 일자리대책팀이 생긴다.

이번 조직 개편은 민선7기 시정부의 공약 사항 및 사업 계획 달성에 초점이 맞춰졌다.

우선 도시균형계획국에는 국방부와 MOU를 맺은 제3보급단 등 군부대 이전·집적화를 위해 부대이전개발과가 신설된다. 또 해양친수도시 조성을 위해 해양친수과에 1개 팀(친수공간조성팀), 민선 7기의 철도 공약 이행을 위한 철도과 1개 팀(철도운영팀)을 신설한다.

시는 이번 조직개편안으로 시청 총 정원을 6천812명에서 6천885명으로 73명 늘린다. 국장 2명, 과장 6명, 팀장 15명, 6급 이하 46명 등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조직 개편은 박남춘 인천시장이 그동안 발표한 사업 계획을 원활히 추진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며 “이번 개편과 함께 추진될 인사 문제는 7월 15일까지 마무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