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정정용호 특명 '카운터어택' 완성도를 높여라
U-20 월드컵 정정용호 특명 '카운터어택' 완성도를 높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한 상대들 대상 수비 치중 후 역습 전략 연마 중점
▲ U-20 월드컵 그래픽.연합뉴스
▲ U-20 월드컵 그래픽.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개막이 다가오면서 1983년 멕시코 4강 신화를 재현하려는 태극전사들이 필살기인 ‘카운터어택’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오는 24일(이하 한국시간) 개막돼 폴란드 6개 도시에서 치러지는 이번 대회에서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F조에 속했다.

한국은 25일 오후 10시 30분 비엘스코-비아와에서 포르투갈과 대결한 뒤 티히로 장소를 옮겨 29일 오전 3시 30분 남아프리카공화국, 6월 1일 오전 3시 30분 같은 장소서 아르헨티나와 차례로 맞붙는다.

이른바 ‘죽음의 조’에 속한 정정용호의 기본 컬러는 ‘선수비 후역습’이다. 우리보다 강한 상대들과의 대결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이다.

대표팀은 조 편성이 확정된 후 지난 3월 스페인 전지훈련부터 일단 안정적인 수비를 바탕으로 한 카운터어택 훈련을 계속해왔다.

국내에서의 훈련을 마무리하고 지난 5일 출국해 폴란드 그니에비노에서 담금질을 이어온 대표팀은 20일 이번 대회 조별리그 첫 경기 장소인 비엘스코-비아와로 이동한 뒤 두 차례 훈련에서도 카운터어택을 세밀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대표팀은 20일에 1시간 10분여, 21일에는 2시간을 거의 다 채운 훈련의 대부분을 카운터어택을 완성하는 데 주력했다.

선수들은 상대를 우리 진영으로 끌고 와 공을 빼앗은 뒤 상대의 측면과 뒷공간을 노려 전방까지 단번에 치고 올라가는 훈련을 반복했다.

역습 과정에서 공을 상대에게 다시 빼앗기지 않도록 주위 선수들과의 연계플레이를 통해 마무리까지 하는 과정을 세밀하게 다듬었다.

후방에서 공을 빼앗았을 때 한 번에 킬패스가 연결될 수 있도록 전방 공격수들에게도 빠른 반응과 약속된 움직임이 요구됐다.

카운터어택에서 중요한 것 중 하나는 활발한 측면 공격이다.

대표팀도 무리하게 중앙 돌파를 고집하기보다는 측면을 이용해 목적 있는 크로스, 협력 플레이 등으로 득점까지 연결하는 것을 갈고 닦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