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틀콕 미래’ 안세영, 女단식 세계 1위 격파 ‘파란’
‘셔틀콕 미래’ 안세영, 女단식 세계 1위 격파 ‘파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자 배드민턴 기대주인 안세영이 22일 중국 난닝에서 열린 2019 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 조별예선 C조 2차전 대만과의 경기 여자단식에 나서 세계랭킹 1위인 타이쯔잉의 공격을 받아내고 있다.연합뉴스

배드민턴 국가대표팀 막내 안세영(17·광주체고)이 여자단식 세계랭킹 1위 타이쯔잉(대만)을 꺾으며 돌풍을 이어갔다.

여자 대표팀의 희망인 안세영은 22일 중국 난닝에서 열린 2019 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 조별예선 C조 2차전 여자단식에서 타이쯔잉을 2대1(14-21 21-18 21-16)로 꺾었다.

혼합단체전은 남자단식, 여자단식, 남자복식, 여자복식, 혼합복식 5경기를 치러승수가 많은 국가가 승리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세계랭킹 50위인 안세영은 이달 초 뉴질랜드 오픈에서 세계랭킹 11위 장베이원(미국) 등을 꺾고 세계배드민턴연맹(BWF) 투어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 이번 대회에서 세계 최강자까지 무너뜨리며 차세대 에이스임을 입증했다.

특히, 성지현(29·인천국제공항)이 부상으로 이번 대회에 불참하면서 생긴 빈자리를 안세영이 완벽하게 채웠다.

안세영의 활약으로 한국은 대만을 3대2로 제압, 대만(1승1패)을 제치고 C조 1위(2승)로 8강에 진출했다.

앞서 한국은 지난 20일 1차전에서 홍콩을 4대1로 꺾고 서전을 산뜻하게 장식했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