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대한체육회장, IOC 위원 사실상 확정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IOC 위원 사실상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이기흥(64) 대한체육회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신규 위원 추천을 받아 한국인 IOC 위원이 두 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IOC는 23일(한국시간) 집행위원회를 열고 윤리위원회의 심사를 거친 개인 자격 후보 7명과 이기흥 회장을 비롯한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수장 자격 3명 등 총 10명의 신규 위원을 추천했다.

10명의 후보들은 오는 6월 24∼26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IOC 134차 총회에서 투표로 신규 위원을 선출하며, 그동안 집행위원회 추천을 받은 신규 위원 후보 중 낙선한 경우가 거의 없어 이 회장의 IOC 위원 선출은 사실상 확정적이다.

이 회장이 IOC 위원에 뽑히면 한국은 유승민 선수위원과 함께 2명으로 늘어나게 돼 국제 스포츠 무대에서 급격히 위축돼 있는 한국 체육의 위상 제고와 함께 스포츠외교 활동이 활기를 띨 전망이다.

한편, 2016년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를 통합한 대한체육회의 수장으로 선출돼 한국 체육발전을 이끌고 있다. IOC 위원의 정년은 70세로 이 회장이 위원으로 선출되면 앞으로 6년간 활동할 전망이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