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철호, “2기 신도시 교통사업비 10조 6천262억 미집행”
홍철호, “2기 신도시 교통사업비 10조 6천262억 미집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유한국당 홍철호 국회의원(김포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김포을)은 28일 정부가 3기 신도시 조성계획을 밝힌 가운데, 2기 신도시의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조성된 광역교통개선대책 사업비 10조 6천262억 원이 아직도 집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홍 의원이 조사 및 확인한 결과, 인천검단, 위례, 동탄 등 11개 2기 신도시의 광역교통개선대책 총사업비는 총 31조 8천208억 원이었으며, 올해 1월 기준 전체의 33.4%인 10조 6천262억 원이 미집행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도시별 집행률을 비교해보면 파주운정3이 6%(9천711억 원 미집행)로 가장 낮았으며, 인천검단(6.4%, 1조 810억 원 미집행), 위례(25.7%, 2조 7천974억 원 미집행), 평택고덕(26%, 1조 1천779억 원 미집행), 동탄2(30.1%, 3조 6천524억 원 미집행) 등으로 나타났다.

11곳의 2기 신도시 중 모든 사업비를 집행한 곳은 성남판교, 동탄1, 김포한강 등 전체의 27.3%인 3곳뿐이었다. 하지만 이들 지역 중에서도 동탄1 및 판교 신도시는 각각 서동탄역(1호선) 및 판교역(신분당선) 등의 중전철 인프라가 구축돼 있지만, 김포한강신도시의 경우 중전철 인프라가 전무한 상황이라 국토부의 광역교통개선대책 승인 당시 수립 내용 자체가 미진했다는 근본적인 지적이 나오고 있다.

홍 의원실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해당 광역교통개선대책 사업비는 각 신도시의 입주자들이 주택을 분양받으면서 납부한 것으로, 평균 교통부담금은 1천200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도시별로 입주자들의 교통부담금을 보면 수원광교가 2천200만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성남판교(2천만 원), 파주운정(1천700만 원), 위례(1천400만 원), 김포한강 및 동탄2(각 1천200만 원), 동탄1(1천만 원), 파주운정3 및 평택고덕(각 800만 원), 양주(700만 원), 인천검단(600만 원) 순이었다.

홍 의원은 “2기 신도시의 광역교통개선대책 이행이 완료되지도 않았는데 정부의 일방적인 3기 신도시 발표로 수많은 2기 신도시 주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정부는 지난해 말 공식 발표하고 약속한 김포한강선, 김포~계양 고속도로, 대화~파주 운정 구간 3호선 연장 등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공사를 최우선적으로 착공한 후에 향후의 신도시 정책에 관한 논의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