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열, 공급시설 건설비용 부담 완화하는 집단에너지사업법 발의
이찬열, 공급시설 건설비용 부담 완화하는 집단에너지사업법 발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른미래당 이찬열 국회의원(수원갑)

국회 교육위원장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수원갑)은 그린에너지 정책에 따라 시행중인 집단에너지 사업법의 공사비 부담금을 일부만 부담하도록 하는 ‘집단에너지사업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29일 밝혔다.

에너지 소비 절감과 유휴 에너지 효율 극대화를 내세운 그린에너지 정책에 따라 시행 중인 집단에너지사업법이 수억원의 냉난방 공급시설 강제 설치 등 심각한 부작용을 낳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법은 집단에너지 사업자는 집단에너지의 생산·수송 또는 분배를 위한 공급시설의 건설 비용 중 전부 또는 일부를 그 사용자에게 부담하게 할 수 있다. 그런데 이러한 공사비 부담금의 부담이 과하다는 사용자들의 비판이 오랫동안 제기돼 왔다.

이에 개정안은 공사비 부담금을 사용자가 일부만 부담하도록 하고, 부담의 기준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여 사용자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의원은 “도시가스나 전기 등은 한전 등 공급자가 시설 비용을 부담하고 있는데 반해 집단법만 일방적 비용 부담을 강요하고 있다”면서 “공사비 부담 기준을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부담금을 일부만 부담하게 되면 사용자의 예측 가능성이 높아져 건축주들의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