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변석 설치+잔디 교체' FC안양, K리그2 초반 흥행 1위
'가변석 설치+잔디 교체' FC안양, K리그2 초반 흥행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C안양의 홈 경기장인 안양종합운동을 찾은 관중들이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C안양의 홈 경기장인 안양종합운동을 찾은 관중들이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FC안양이 2019시즌 초반 최고의 흥행 팀으로 떠올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3라운드까지 평균 관중 4천982명을 기록한 안양을 최다 유료 관중을 유치한 구단에 주는 풀 스타디움(Full Stadium) 수상 팀으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또 안양은 지난 시즌보다 평균 3천531명이나 늘어난 수치를 통해 가장 큰 관중 증가세를 보인 팀에 주는 플러스 스타디움(Plus Stadium)도 가져갔다.

프로축구연맹은 최근 홈 구장인 안양종합운동장에 그라운드와 가까운 좌석을 설치해 환경 개선에 노력한 안양이 천연잔디로 그라운드를 교체하는 등 적극적인 관중 유치활동을 펼친 점이 흥행 요인이 됐다고 분석했다.

한편, 안양팬들은 12일 열린 안산 그리너스와의 홈 개막전에서 1만1천98명이 경기장을 찾아 구단 사상 최다 관중을 기록했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