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황효은, '부담 백배' 시어머니 생신맞이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황효은, '부담 백배' 시어머니 생신맞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배우 황효은의 시어머니 생신맞이 현장이 공개된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배우 황효은의 시어머니 생신맞이 현장이 공개된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배우 황효은의 시어머니 생신맞이 현장이 공개된다.

30일 방송되는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불편한 상황이 계속되어 가시방석 신세가 된 안혜상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혜상네를 찾아온 시어머니와 시아주버니. 곧 오픈 예정인 댄스 스포츠 학원에 호기심이 생긴 시어머니는 학원에 가보자고 제안한다. 부부가 옷을 갈아입으러 들어간 사이 부엌을 샅샅이 탐색하며 살림 상태를 점검하는 시어머니와 시아주버니. 혜상은 막간을 이용해 싱크대 청소를 시작한 시어머니를 발견하고 민망해한다.

그리고 학원으로 가는 차 안에서도 계속 이어지는 시어머니의 잔소리 릴레이. 살림은 물론 남편 규택의 건강관리 당부까지, 끝날 줄 모르는 시어머니의 지적에 혜상의 표정은 점점 굳어간다.

학원 방문 후 저녁을 먹기 위해 집으로 돌아온 가족들. 저녁 메뉴는 규택이 좋아하는 '콩비지 찌개'와 '해물 부추전'으로 정해진다. 혜상은 조리 도구들이 정확히 어디 있는지 모르는 상황.

이에 시어머니는 "살림을 제대로 안 해서 그렇지!"라며 은근히 눈치를 준다. 잠시 후 시어머니가 혜상에게 내린 특별 미션. 믹서기로 콩 몽글몽글하게 갈기가 시작된다.

이어 탤런트 며느리 황효은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시어머니의 생일을 맞아 의성은 은근슬쩍 집 밥을 하면 어떻겠냐고 제안한다. 그러나 집 밥은 너무 번거롭다며 오히려 외식을 강력히 주장하는 효은. 효은이 시키는 대로 외식하자고 어머니에게 전화한 의성은 되려 설득당해 집 밥을 약속하고 만다.

억울함도 잠시, 메뉴 고민에 빠진 두 사람. 상의 끝에 의성은 상징적인 요리인 '미역국'을, 효은은 퓨전요리인 '떡&가지 피자'를 하기로 한다. 시어머니 생일 당일, 장을 보러 나선 효은과 의성. 모든 일에 신중한 의성과 기분파 효은은 장을 보는 내내 사사건건 부딪친다.

우여곡절 끝에 집에 돌아온 두 사람은 서둘러 요리 준비에 들어간다. 그러나, 얼마 되지 않아 부부의 집에 초인종 소리가 울린다. 아직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시어머니가 들이닥친 것.

마지막으로  시어머니와 뜻밖의 간식 대결을 벌이게 된 전업주부 며느리 백아영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정태와 아이들이 나가고 홀로 남은 집, 가족들을 위해 수제 딸기잼 만들기에 나선 아영. 아영이 레시피를 찾아보며 유리병을 열탕 소독 하는 사이 시어머니가 도착한다.

평소 아이들에게 군것질을 자주 사주는 시어머니의 방식이 불만스러웠던 아영. 간식을 만들며 은근슬쩍 이에 대한 의견을 얘기하지만, 시어머니는 "옛날에는 다 그렇게 컸다"며 대수롭지 않게 넘긴다.

딸기잼을 졸이는 사이, 시어머니도 자신의 대표 간식을 만들기 시작한다. 바로 '고구마 도넛'. 순식간에 삶은 고구마를 준비한 시어머니는 능숙한 솜씨로 반죽을 만들고 고구마 도넛을 튀기기 시작한다.

잠시 후 하교한 아이들에게 두 사람의 간식을 평가받을 시간, 시어머니와 며느리를 긴장하게 만든 간식 대결이 공개된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오늘(30일) 오후 10시 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