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1천700억원 규모 일반비축토지 매입 시행
LH, 1천700억원 규모 일반비축토지 매입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는 공공주택 건설, 도시재생 활성화 등 공공사업 활용을 위해 비축토지 매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LH의 토지비축 사업은 정부의 주거복지 정책을 적기에 수행하고, 토지시장의 안정과 수급조절을 위해 정해진 예산 내에서 일정 규모의 토지를 미리 사두는 것이다.

매입대상은 신청일 현재 개인이나 법인 명의로 등기된 1필지 또는 동일인 소유의 연접 토지로, 토지면적이 도시지역 500㎡, 도시지역 외 1천㎡ 이상이고 공공사업 활용에 적합한 토지를 대상으로 한다.

농지ㆍ임야ㆍ공원 등 취득ㆍ이용ㆍ처분이 제한돼 매각과 개발이 곤란한 토지는 제외된다.

매입가격은 LH에서 선정한 2인의 감정평가업자 평가액을 산술평균한 금액 내에서 LH와 매각신청인이 협의해 결정하며, 매매계약이 체결된 경우 감정평가비용은 LH가 부담한다.

LH 관할 지역본부 보상관리부가 3일부터 오는 28일까지 매각 신청서를 접수한 뒤 토지조사·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매입 대상 토지를 선정한다. 계약 체결과 대금 지급은 11월 이후로 예정돼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LH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