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등 경기서부권 7개 도시, 관광사업 공동 추진
안산시 등 경기서부권 7개 도시, 관광사업 공동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산-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 출범식에서 초대 회장으로 선출된 윤화섭 안산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안산시를 비롯한 부천ㆍ화성ㆍ평택ㆍ시흥ㆍ김포ㆍ광명시 등 경기도 서남부권 7개 도시가 함께 참여하는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가 출범식을 갖고 서부권 관광벨트 조성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가기로 했다.

‘서부권 관광벨트, 동북아 관광허브’ 라는 슬로건을 갖고 지난달 30일 출범한 관광협의회는 초대 회장에 윤화섭 안산시장을, 부회장에 서철모 화성시장을 각각 선출한 뒤 2019년 신규사업 안건 심의와 출범 축하 이벤트를 진행했다.

관광협의회는 광역 관광사업 활성화를 위해 지난 2월20일 기존 ‘경기서해안권시장협의회’와 ‘경기서남부권관광협의회’가 통합 결의됨에 따라 출범했고 앞으로 이들 시군은 국내·외 관광사업 및 관광상품 개발과 관광마케팅 등 공동사업을 함께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신임 윤화섭 회장은 “다양한 공동 발전사업을 추진해 경기 서부권의 관광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협의회 제1차 정기회의는 부천시에서 열릴 예정이며 경기도와 관광협의회의 상생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경기도와 MOU를 체결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날 의결된 ‘경기 서부권 둘레길 개발 기본계획 수립’을 7개 시가 함께 추진, 실질적인 광역 관광사업의 첫발을 내디딘다는 구상이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