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곤 훈장 기획 ‘대한민국 중고제 소리 경연대회’ 8일 개최
김봉곤 훈장 기획 ‘대한민국 중고제 소리 경연대회’ 8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회 대한민국 중고제 소리경연대회가 오는 8일 오전 9시 생거진천 선촌서당 특별무대에서 열린다. 

청학동 김봉곤 훈장이 총 예술감독 겸 대회장을 맡아 개최되는 이 대회는 판소리―학생부, 성악(판소리/민요)―신인부, 판소리―일반부, 판소리―결선(학생부, 일반부)등으로 나눠 실력을 겨룬다.

심사는 김봉곤 훈장을 비롯해 (사)한국판소리보존회 이사장과 왕기석 명창, 이난초 명창 등 18명의 소리 명창이 맡아 문화체육관광위원장상(국회의원), 충북도지사상, 충북도의회의장상, 충북교육감상, 진천군수상, 진천문화원장상 등을 시상한다. 

이날 다양한 공연도 펼쳐진다. 왕기석 명창, 박애리 명창, 청학동 국악자매의 소리와 노래 및 춤꾼 김희진의 동초수건춤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김 훈장은 매년 지역 노인들을 초대해 대회 공연 관람과 삼계탕을 대접하는 사랑 나눔 경로잔치도 겸하고 있다.

김봉곤 훈장은 “우리나라의 판소리는 크게 동편제(東便制)와 서편제(西便制), 중고제(中古制) 등 세 유파로 나뉜다”며 “중고제는 양반의 고장인 충청도 지역의 말투와 풍습이 그대로 녹아 있는 동편제나 서편제 이전 소리로 우리의 전통에 대한 가치와 관심을 높이기 위해 중고제 소리 경연대회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봉곤 훈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봉TV’와 경기일보 ‘경기TV’가 합작한 ‘이보시오 의사양반’을 통해 병원과 진료 및 질병에 대한 정보를 쉽고 유쾌하게 전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