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G타워 콩코스홀, 미디어아트 공간으로 탈바꿈
송도 G타워 콩코스홀, 미디어아트 공간으로 탈바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UN 국제기구 등이 입주한 송도국제도시 G-타워 콩코스홀이 최첨단 디지털 사이니지 기술과 문화·예술이 결합한 미디어 아트 공간으로 재탄생 된다.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란 길거리 매장이나 공공장소에 존재하는 정보 게시판이나 안내도·광고판 등이 디지털 디스플레이로 표출되는 것으로 원격제어가 가능하고 다양한 정보를 표출할 수 있어 TV, 인터넷, 모바일에 이은 제4의 미디어로 각광받고 있는 홍보 플랫폼이다.

2일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송도국제도시 G-타워의 명소화를 위해 1층 콩코스홀에 미디어아트 설치를 위한 공사를 진행 중이며 오는 17일부터 시민들에게 본격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미디어 아트 설치의 포커스는 홍보, 힐링 등 다양한 정보 제공을 위한 소프트웨어와 예술 및 조형 요소를 포함한 미디어 하드웨어를 설치하는 것이다.

특히 낮에는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의 자생적 콘텐츠 송출을 통해 IFEZ의 주요 정보, 인천시의 정책과 날씨 등 생활정보, 인천의 명소와 이와 관련한 상세정보, 세계 이슈 등을 사용자가 직접 터치하고 QR코드 등을 활용, 공유할 수 있도록 한다.

또 밤에는 빈센트 반 고흐와 구스타프 클림트의 예술작품을 소재로 한 미디어 아트와 IFEZ의 송도·청라·영종 슬로건을 이용한 스토리 콘텐츠가 홀로그램 쇼로 재탄생한다.

송도에서 각종 국제행사 등이 잇따라 개최됨에 따라 G타워를 찾는 이용객도 증가함에 따라 콩고스홀에 설치되는 미디어 아트는 글로벌 도시 IFEZ 이미지에 맞게 꾸며져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병윤 인천경제청 차장은 “G-Tower 1층의 미디어 아트 설치는 소통을 통해 시민들과 함께 공감하면서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글로벌 도시이자 스마트 시티인 IFEZ를 널리 알리기 위한 것”이라며 “G-타워가 시민들에게 열린 공간이자 사랑받는 장소로 다시 태어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