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기, 신북방 시장 개척 가능성 확인
인천 중기, 신북방 시장 개척 가능성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인천상공회의소는 신북방정책의 주요국가인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에 시장개척단을 파견, 높은 상담 실적을 거두었다고 2일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와 카자흐스탄 알마티에 파견된 인천 시장 개척단은 ㈜가온유압 등 10개사로 화장품, 생활용품 등 소비재와 차량용 냉동기, 가스켓 등 산업재 품목을 갖추었다.

기업들은 지난달 29일 알마티와 31일 타슈켄트에서 카자흐스탄 및 우즈베키스탄 바이어 80개사와 1:1 비즈니스 매칭 방식으로 상담에 나서 총 106건의 수출상담과 977만 달러의 수출상담 실적을 거두었다.

특히 에이치이솔루션은 컷아웃 스위치에 대한 수요가 큰 우즈베키스탄 전력회사의 협력사인 METAL POLMER에서 큰 관심을 보여 MOU를 체결해 향후 구체적으로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 차량용 냉동기를 만드는 ㈜동인써모는 상담이 끝난 후 바이어 공장을 방문하는 등 상담을 통한 계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참가 기업 관계자들은 “지금 당장 성과를 내기는 쉽지 않지만, 중앙아시아의 잠재력과 시장성을 확인할 기회가 되고 중앙아시아 시장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의미 있는 행사였다”며 “이번 상담회를 통해 만난 바이어들이 중앙아시아 시장을 개척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번 시장개척단에 참가한 업체들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가능한 사후관리와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인천기업의 해외시장개척을 수출다변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확대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