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동굴, 외부 힐링 숲길 등 다양한 휴게공간 들어선다
광명동굴, 외부 힐링 숲길 등 다양한 휴게공간 들어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동굴 휴게공간 조감도. 광명시 제공
광명동굴 휴게공간 조감도. 광명시 제공

광명시가 성수기인 여름을 앞두고 광명동굴을 찾는 관광객과 시민들의 관람환경 개선을 위해 걷고 싶은 숲길, 휴게공간을 조성한다고 3일 밝혔다.

휴게공간이 조성되면 갈수록 폭염이 심해지는 올 여름에는 시원한 동굴을 찾는 관람객이 대폭 증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먼저 시는 광명동굴 일대에서 운행되고 있는 코끼리 차 ‘아이샤’가 유발하는 먼지날림, 보행불편, 소음 등의 불편 사항 개선을 위해 총 1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코끼리 차 운행구간을 변경하고 힐링 숲길을 조성한다.

힐링 숲길은 광명동굴 동측광장에서 라스코 전시관 앞까지 820m에 걸쳐 교목 16종 570주, 관목 8종 1만2천주, 지피식물 23종 1만4천본을 식재하고, 꽃밭 및 쉼터 등 휴게공간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총 1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광명동굴 빛의 광장 옆 생태연못에 휴게공간 438㎡, 도섭지 40m, 인공폭포, 바닥분수 조성, 교목 5종 29주, 관목 6종 1천460주를 식재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광명동굴을 찾은 어린이 관람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박승원 광명시장이 광명동굴을 찾은 어린이 관람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이 휴게공간에는 아이들이 발 담그고 놀 수 있는 도섭지, 바닥분수와 부모님을 위한 주변 휴게공간, 인공폭포 등이 조성돼 가족단위의 관람객에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동굴을 찾는 관광객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 달에는 유료관광객 500만 명 돌파로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임을 입증받았다”며 “걷고 싶은 숲길, 인공폭포, 바닥분수, 휴게공간 등을 조성해 광명동굴을 찾는 관광객 뿐만 아니라 광명시민들에게 광명동굴이 힐링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광명동굴 내부에는 동굴 예술의전당, 동굴 아쿠아월드, 황금길, 근대역사관 등 다양한 볼거리와 VR체험관, 와인클래스도, 라스코전시관 빛의 놀이터 레인보우 팩토리 등 흥미로운 체험존이 운영되고 있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