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 함께하는 청년 도시, 수원’… 청년친화헌정대상 ‘종합대상’
‘시민과 함께하는 청년 도시, 수원’… 청년친화헌정대상 ‘종합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청년을 위한 정책을 평가하는 ‘청년친화헌정대상’에서 종합대상을 받았다.

수원시는 국회사무처 소관 사단법인 ‘청년과 미래’가 주관하고 여성가족부가 후원하는 ‘2019 청년친화헌정대상’에서 기초지방자치단체 부문 종합대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9월21일 여의도 공원에서 열리는 ‘제3회 대한민국 청년의 날’ 행사에서 열린다.

사단법인 ‘청년과 미래’는 해마다 청년들을 위한 정책, 입법, 소통 등 탁월한 업적으로 청년들의 삶을 위해 노력한 국회의원과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해 상을 수여한다. 대학교수, 기업 CEO(최고경영자), 회계사 등 8명의 전문가와 청년심사위원 20명으로 이뤄진 평가선정위원회가 정책·소통·청년활동지원 등 청년친화지수를 평가한다.

수원시는 ▲청년활동공간 ‘청년바람지대’ ▲면접정장 대여 ‘청나래’ ▲취업준비청년 교통비 지원 ‘청카드’ ▲청년·기업·학교가 한자리에 모여 교류하는 ‘청년 UP(업)클라우드’ 등 다양한 청년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한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시는 지난 2016년 2월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최초로 청년정책 전담부서인 청년정책관을 신설하며 ‘시민과 함께하는 청년 도시’의 기반을 닦았다. 같은 해 4월에는 ‘청년기본조례’를 제정했고, 6월에는 수원형 청년 정책 비전 ‘청년! 신나고 호감 가는 더 큰 수원’을 선포했다. 청년들이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공간인 청년바람지대(팔달구 행궁로)도 열었다.

‘수원형 청년 정책’의 원칙은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 않는다’, ‘청년 스스로 정책 입안부터 실행까지 주도한다’, ‘일자리를 넘어 청년 삶 전체로 정책 범위를 확대한다’, ‘정책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집행한다’ 등이다.

올해는 ‘청년! 신나고 호감가는 더 큰 수원’을 비전으로, ‘청년다(움)’, ‘발돋(움)’, ‘비움채(움)’, ‘즐거(움)’ 등 4대 추진전략을 세우고 17개 부서에서 41개 청년 정책을 전개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고, 그들에게 꼭 필요한 지원을 할 것”이라며 “일회성 정책이 아닌 청년들이 원하고 공감하는 정책을 지속해서 개발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