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신항 자동화시스템 도입되나…"정부와 협의해 결정"
인천 신항 자동화시스템 도입되나…"정부와 협의해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25년 개장을 목표로 하는 인천 신항 1-2단계 터미널에 국내 첫 항만자동화시스템을 적용하는 방안이 검토돼 귀추가 주목된다.

3일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IPA 관계자들은 항만자동화시스템 벤치마킹을 위해 최근 미국 롱비치컨테이너터미널(LBCT)’과 ‘APM터미널(APMT)’을 방문했다.

LBCT를 비롯해 네덜란드 로테르담항, 중국 칭다오(靑島)항의 신규 터미널에는 자동화시스템이 적용돼 있다.

항만자동화시스템은 하역 작업에 인공지능과 로봇, 위성항법장치(GPS) 등의 기술을 적용하는 것이다.

2015년 개장한 인천 신항 1-1단계 컨테이너 터미널의 경우 장치장 크레인만 원격으로 조정하고, 안벽 크레인과 야드 트랙터는 사람이 운전하는 반자동화시스템이다.

완전자동화시스템은 안벽 크레인을 원격으로 조종하고 야드 트랙터 대신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무인이송장비(AGV)를 이용해 컨테이너를 자동으로 운반한다.

자동화시스템을 도입하면 컨테이너 처리 속도가 빨라지고 대기오염과 사고에 따른 인명 피해 발생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이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을 조사한 결과, 완전자동화 도입 2년 만에 하역 생산성이 25M(무브·컨테이너 처리 속도 단위)에서 35M으로 1.5배 높아졌다.

또 디젤 컨테이너 차량을 운행하는 대신 저탄소 전기셔틀이 컨테이너를 나르기 때문에 대기오염도 감소했다.

IPA는 이달 발주하는 ‘인천 신항 1-2단계 기초조사용역’에서 자동화시스템의 장단점과 시스템 도입 시 필요한 안벽 등 하부공 설계 기준을 조사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2022년까지 광양항 컨테이너 부두 1단계 자리에 자동화시스템을 설치할 예정이며, 부산 신항에 도입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IPA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신규 건설 항만에 자동화시스템을 도입하는 추세”라며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해양수산부, 항만업계와 협의해 자동화시스템 도입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