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식 "남북 민간 교류 협력으로 한반도 정세 돌파해야"
조정식 "남북 민간 교류 협력으로 한반도 정세 돌파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시흥을)이 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불확실성이 커진 한반도 정세의 돌파구로 ‘남북 민간 교류 확대’ 카드를 꺼내들었다.

국회의원 연구단체 ‘통합과 상생포럼’ 대표의원인 조 정책위의장은 5일 오전 국회에서 ‘남북 민간 교류 현황과 교류 확대를 위한 과제’ 조찬간담회를 열고, 북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는 한반도 정세의 타결 방안을 모색한다고 4일 밝혔다.

이날 조찬 간담회에는 이인영 원내대표와 서호 통일부 차관,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등 총 24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해찬 대표는 서면 축사를 통해 “대북 제재의 틀을 지키면서 민간 차원의 교류 확대를 통해 한반도 평화에 물꼬를 다시 터 나갈 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여건이 한층 성숙될 것”이라며 “당은 남과 북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길 위를 함께 걷기 위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창현 평화경제연구소 소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한의 정세인식과 남북관계 전망’ 주제발표를 통해 대북 식량 지원 등 인도적 지원의 필요성,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필요성, 정당 차원의 돌파구 모색 방안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

이어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이 ‘북미교착의 위기를 남북평화의 기회로 바꾸자’ 주제발표를 통해 남북 언론사의 서울·평양지국 개설 등을 통한 교류 방안, 북측 여행 등 인적교류 사업 추진 방안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조 정책위의장은 “우리나라의 통합과 상생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위한 통합과 상생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때”라며 “한반도 평화와 경제협력의 물꼬를 다시 트는 게 중요하고, 민간 차원의 교류부터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