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외교·안보 분야 장관 오찬…"北 돼지 열병 확산 첩보 확인중"
이해찬, 외교·안보 분야 장관 오찬…"北 돼지 열병 확산 첩보 확인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김연철 통일부·정경두 국방부 장관 참석

정부가 최근 북한 자강도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 확산 첩보가 있어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5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외교·안보 분야 장관들과의 오찬에 참석,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해 “(자강도보다) 조금 더 남쪽으로 내려왔다는 여러 첩보가 있어서 정확하게 더 확인 중”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찬은 이 대표가 18개 부처 장관을 만나는 ‘릴레이 오찬’의 두 번째 일정이며,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강경화 외교부·김연철 통일부·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이 참석하고, 당에서는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인천 남동을), 홍익표 수석대변인 등이 배석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비공개 오찬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장관들과) 식사하면서 물어본 게 많다”며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와 한미정상회담, 대북 식량 지원,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등 주요 현안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오찬에서 정경두 장관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을 거론하며 “군을 중심으로 당국은 접경지역을 통해 남측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넘어오는 것에 대해 여러 가지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그렇게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정 장관은 한미연합사령부가 평택으로 이전하면 방위태세가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와 관련, “안보에는 문제가 없다”면서 “한미 양국의 군사 당국간에 전혀 이견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강경화 장관은 이달 말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대비한 정상외교 준비 상황 등을 설명하면서, “G20 회의를 전후로 한미정상회다 일정이 확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대표는 전날 사회 분야 4개 부처(교육부·문화체육관광·보건복지·여성가족부) 장관들을 만났고, 오는 7일 농림축산식품·환경·국토교통·해양수산부 장관, 19일 기획재정·과학기술정보통신·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부·고용노동부 장관, 25일 법무·행정안전부 장관과 연쇄 회동할 예정이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