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제한구역 ‘불법’ 뿌리 뽑는다… 道, 10일부터 음식점 등 집중 단속
개발제한구역 ‘불법’ 뿌리 뽑는다… 道, 10일부터 음식점 등 집중 단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여름철을 앞두고 계곡 일대 불법음식점을 집중 단속하고 주요 피서지의 수질 검사에 나선다.

7일 도에 따르면 도는 10일부터 7월 5일까지 개발제한구역을 가진 수원시 등 도내 21개 시ㆍ군을 대상으로 도·시·군 합동 개발제한구역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단속 대상은 개발제한구역 내 무허가 건축, 불법 용도변경, 토지 형질변경 등이다. 특히 여름철 대비 계곡 일대 영업장 등 개발제한구역 훼손이 우려되는 시ㆍ군에 대해서는 집중 단속이 이뤄진다.

도는 지난해 12월 전수조사를 통해 개발제한구역 내 계곡에서 불법행위를 한 93개소의 음식점을 적발하고 모두 시정명령을 내렸다. 특히 시·군 단속공무원이 타 시·군으로 교차해 단속하고, 중대한 위법사항은 도 특사경의 협조를 받아 공조 수사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이달부터 오는 9월까지 1일 평균 물놀이이용객 100인 이상인 도내 주요피서지 5곳을 대상으로 수질검사를 실시한다. 수질검사 대상 지역은 ▲양주 일영유원지 ▲장흥조각공원 등 5곳으로, 조사 항목은 대장균이다. 이달 중 월 2회, 휴가철이 집중되는 7월~8월 중에는 매주 1회 이상, 9월부터는 월 1회 수질검사를 실시한다.

아울러 도 특사경은 10일부터 14일까지 섬유염색가공업체 중 의심업체 30개소를 대상으로 환경오염 불법행위 집중수사에 나선다. 이번 수사는 경기북부지역에 밀집된 섬유염색가공업체의 배출시설에서 발생하는 다량의 매연, 악취, 백연 등의 환경오염 물질들이 외부로 유출돼 지역 환경이 오염된 데 따른 것이다.

도 관계자는 “엄정한 단속으로 투기 근절은 물론 불법행위를 퇴출하고 개발제한구역 훼손을 막겠다”면서 “도내 피서지를 찾은 도민들의 건강에 문제가 발생하는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