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일제히 현충일 추모… 한국당은 "안보 위기"
여야, 일제히 현충일 추모… 한국당은 "안보 위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6일 현충일을 맞아 한목소리로 호국 영령을 기렸다. 다만 세부 메시지에서는 한반도 정세 인식 등을 놓고 각기 다른 이슈에 방점을 두며 미묘한 온도차를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평화’를 강조한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순국선열이 지켜낸 한반도가 ‘안보 위기’를 맞았다며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실책을 부각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기반으로 통일 대한민국을 향해 나아갈 수 있는 근거와 힘은 (순국선열의) 위대한 희생 때문”이라며 “희생과 헌신이 후대에 영원히 잊히지 않도록 국가적 예우와 책임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인천 연수갑)도 “선열들의 희생에 대해 대한민국이 하나 되어 평화와 번영으로 보답해야 할 때”라며 “여야가 하나로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기념일이 되기를 기대하고 또 희망한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눈물, 땀, 피로 지켜낸 대한민국은 이제 북핵 위협 속 초유의 안보 위기를 맞고 있다”며 “그러나 6·25전쟁에서 사선을 함께 넘었던 자유의 동맹들마저 외교 파탄으로 멀어져가고 대한민국은 고립무원의 길에 들어서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여당은 한반도를 사정권으로 하는 미사일을 쏘아 올린 북한에게 사과 요구는커녕, 대북 지원으로 응답하는 촌극을 연출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호국 영령들의 희생 위에 세운 대한민국을 굳건히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진영을 아우르는 통합 정신을 강조하면서도, 굳건한 안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애국과 보훈에는 여야가 따로 없고, 보수와 진보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에 대해 다시 한 번 돌아보고, 더 강하고 튼튼한 국가를 만드는데 뜻을 모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조국 통일과 민족 공동 번영은 우리 후손들이 해결해야 할 과제다. 당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으며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져있지만 적대와 불안의 시대를 끝내고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이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나경원 원내대표·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오신환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등은 이날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호국영령의 넋을 기렸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