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인조잔디·우레탄트랙’ 학교 운동장 37.6%… 중금속 등 유해성분 기준치 ‘훌쩍’
도내 ‘인조잔디·우레탄트랙’ 학교 운동장 37.6%… 중금속 등 유해성분 기준치 ‘훌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교육청 “흙·천연잔디 교체시 전액 지원”

인조잔디와 우레탄(탄성포장재)으로 운동장을 조성한 경기도 내 학교 10곳 중 4곳에서 중금속 등 유해성분이 과다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검사는 운동장 조성연도 또는 최종 검사연도가 2016년 이전인 도내 학교 370곳을 대상으로 지난 1~3월 동안 진행됐으며, 검사 결과 139개교(37.6%)에서 기준치보다 높은 유해성분이 검출됐다.

6일 국회 교육위원회 정의당 여영국 의원실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학교운동장 인조잔디 및 탄성포장재 시설 유해성 검사’ 자료를 경기도교육청으로부터 받아 공개했다.

각급 학교별로 보면 유해물질 기준 초과 초등학교가 132곳 중 40곳(30.3%), 중학교가 116곳 중 53곳(45.7%), 고등학교가 116곳 중 44곳(37.9%), 특수학교가 6곳 중 2곳(33.3%)으로 집계됐다.

학교들은 유해성분이 과다 검출된 시설 사용을 중지하고, 관련 내용이 담긴 가정통신문을 각 가정에 발송했다. ‘경기도교육청 친환경운동장 조성 조례’에 따르면 교육감은 각급 학교를 대상으로 운동장 유해성 조사 등에 대한 실태 조사를 3년마다 실시하고 이를 공개해야 한다.

그러나 여영국 의원 측은 학교마다 검사 결과 공개 여부가 모두 다르고, 도교육청이 홈페이지를 통해 일괄 공개를 하지 않아 학부모들이 관련 정보를 제대로 접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의원실 관계자는 “일부 시ㆍ도교육청은 홈페이지에 검사 결과를 한꺼번에 공개하고 있다”며 “경기도교육청도 통합된 정보 공개 창구를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일선 학교에 운동장 유해성 정보를 공개하도록 안내하고 있다”며 “학교가 마사토 흙이나 천연 잔디로 교체하기 원하는 경우 예산을 전액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016년 말 우레탄에서 검출되는 중금속 기준 검사를 납, 카드뮴, 크롬, 수은 4종에서 납, 카드뮴, 크롬, 수은, 비소, 아연, 프탈레이트 등 25종으로 강화했다. 설소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