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공정한 세상, 호국영령에게 진 빚갚는 최선의 길”
이재명 지사 “공정한 세상, 호국영령에게 진 빚갚는 최선의 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현충탑서 ‘현충일 추념식’
“숭고한 헌신·희생 잊지 않을 것”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이 열린 6일 수원시 현충탑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김진표·이찬열 국회의원‚ 신항철 경기일보 대표이사 사장 등 내빈과 국가유공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이 열린 6일 수원시 현충탑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김진표·이찬열 국회의원‚ 신항철 경기일보 대표이사 사장 등 내빈과 국가유공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현충일을 맞아 국가를 위해 헌신한 애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정신을 기리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6일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의 수원 현충탑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 김진표ㆍ박광온ㆍ김영진 국회의원,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본보 신항철 대표이사 사장 등 내빈과 보훈 가족 2천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추념식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헌화 및 분향 추도사 및 추념사 헌시 낭송 군악대와 시립합창단의 추모공연 및 현충일 노래 제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염태영 시장은 추념사를 통해 “현충일 하루만이 아니라 날마다 애국선열의 거룩한 뜻과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겠다”며 “우리는 애국선열들에게 큰 빚을 지고 있다. 시민사회 속에서 보훈의 가치가 잊히지 않도록 앞으로도 예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나라를 위해서라면 주저함 없이 나섰던 우리 국민의 숭고한 헌신과 희생이 있었기에 100년 대한민국이 존재하는 것”이라며 “공정한 세상을 만들어 모두가 희망을 품고 살아가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야말로 수많은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들에게 진 빚을 갚는 최선의 길이다. 그 길이야말로 경기도가 추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