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침몰 유람선 결속 마무리 단계…"내일 오전 인양 시도"
헝가리 침몰 유람선 결속 마무리 단계…"내일 오전 인양 시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째 추가 실종자 발견 못 해…수색견 투입·항공 수색 계속
현지 매체 "9일 새벽 인양 시작할 듯…배수 후 바지선에 올려"
7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센트 플로리안호(왼쪽)가 크레인 클라크 아담의 방향타 역할을 해주며 머르기트 다리를 통과하고 있다.
7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센트 플로리안호(왼쪽)가 크레인 클라크 아담의 방향타 역할을 해주며 머르기트 다리를 통과하고 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크레인에 연결 고정하는 작업이 8∼9일(현지시간) 마무리되고 9일 오전 인양이 시작될 전망이다.

정부합동신속대응팀 현장 지휘관인 송순근 주(駐)헝가리 한국대사관 국방무관(대령)은 사고 11일째인 8일 브리핑에서 "어제에 이어 헝가리 구조당국이 와이어 결속작업을 계속하고 우리 대원들은 헬기 수색과 수상 수색을 한다"고 말했다.

송 대령은 "유도 파이프와 10mm 유도 와이어, 22mm 본 와이어가 들어가는데 현재 유도파이프가 오늘 최종 결속 목표다"라며 "유도 파이프는 거의 완료 상태에 있고 선체 창문틀에는 시신 유실을 방지하기 위한 바를 고정한다"고 덧붙였다.

index.hu 등 헝가리 현지 매체들은 헝가리 대테러청(TEK) 관계자를 인용해 9일 새벽(한국시간 9일 낮) 인양이 시작될 것이라고 전했다.

index.hu는 크레인이 배를 수면까지 올린 뒤 배수를 하고 바지선에 올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의 보도대로라면 유도 파이프가 들어가고 난 뒤 유도 와이어와 본 와이어가 선체를 고정하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송 대령은 선박 인양에 4시간이 걸린다며 와이어와 크레인을 연결하는 데 3시간, 크레인이 와이어를 드는 데 1시간이 각각 소요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는 물을 빼는 데 걸리는 시간이 포함되지 않았다.

선체를 물 밖으로 완전히 들어낸 뒤 바지선에 올려 선체 내부 수색을 할지 어느 정도 인양을 한 뒤 와이어에 고정된 상태에서 잠수요원들이 선체 내부 수색을 할지 등은 아직 헝가리 구조 당국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블레아니호 인양에 투입되는 크래인 클라크 아담이 7일(현지시간) 사고 현장인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 도착해 대기하고 있다.
허블레아니호 인양에 투입되는 크래인 클라크 아담이 7일(현지시간) 사고 현장인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 도착해 대기하고 있다.

현장에서 선체 수색을 할지와 선체를 제3의 장소로 옮겨서 수색할지 등의 문제도 최종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송 대령은 실종자 수색과 관련해 "어제처럼 헬기를 이용한 공동 수색과 수상 수색을 계속한다"며 "헝가리에서 지원한 수색견 3마리와 독일 민간단체가 지원한 4마리가 수색에 투입된다"고 밝혔다.

6일 한국인 탑승객 시신 2구를 수습한 이후 7일과 8일 오전까지는 추가로 실종자가 발견되지는 않았다.

지난달 29일 부다페스트에서 크루즈선과 부딪힌 후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 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2명 등 35명이 타고 있었다.

이중 한국인 7명이 사고 당시 구조됐지만, 다른 한국인 7명은 사고 당일 숨진 채로 발견됐다.

이후 실종자들의 시신이 잇따라 수습되면서 8일 오전 현재 신원이 확인된 한국인 사망자는 18명, 실종자는 8명이다. 헝가리인 선장도 여전히 실종 상태다.

사고 당시 날씨가 좋지 않아 선내에도 승객들이 있었다는 생존자 진술이 있었던 데다 선장은 운항 중이었기 때문에 선체에 시신이 상당수 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헝가리 구조 당국은 시신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 선체 창문과 선실 문 등에 바를 설치하는 작업도 8일 중 마무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