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윤창호법’ 이달 25일부터 시행… “소주 한 잔만 마셔도 걸린다”
‘제2 윤창호법’ 이달 25일부터 시행… “소주 한 잔만 마셔도 걸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취한 운전자로 인해 사망한 윤창호씨 사고 이후 음주운전 단속기준을 강화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오는 25일 시행을 앞둔 가운데 새 기준에 해당하는 음주 운전자가 매월 1천여 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경찰청에 따르면 음주단속에서 혈중알코올농도가 0.03%∼0.05% 구간으로 측정된 운전자는 올해 2월 전국 941명에서 3월 1천124명, 4월 1천213명, 지난달 1천296명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이들의 혈중알코올농도는 현행 단속기준인 0.05%에 못 미쳐 경찰은 이들을 훈방 조치했지만, 오는 25일부터는 단속기준이 0.03%로 강화돼 처벌을 피할 수 없게 된다.

개정법은 면허정지 기준을 0.03%, 취소는 0.08%로 각각 강화했다. 통상적으로 0.03%는 소주 1잔을 마시고 1시간가량 지나 술기운이 오르면 측정되는 수치로 간주한다.

경찰청 관계자는 “술이 덜 깬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아선 안 된다”며 “안전한 운전문화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동참해달라”고 전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